맛집
읍내에 있는 자그마한 식당이다.

직접 두부를 만든단다.

밥은 찰지고 순두부는 구수하고 시금치나물, 콩나물도 맛깔나다. 조기새끼 두 마리도 입에 착착 감긴다. 1인분치곤 반찬의 양이 많이 어쩔 수 없이 남겼다. 너무 많다니까 '작게 주면 기분 안 좋다'고 한다. 강화도 인심이다.
0 0